Loading...
2018.11.04 10:52

말과 행동이 가지는 노동의 비중

​인간의 뇌가 커진 것은 육체 노동이 아니라 정신 노동 때문이라는 이야길 어디서 본 적이 있다. 사피엔스였나? 인간은 가만히 누워 생각만해도 적지 않은 칼로리를 소비한다. 하지만 일찍이 육체 노동의 비중이 많았던 남성들은 소위 생각이나 말은 노동이라 여기지 않아 왔던 것 같다. 남성에게 생각은 그저 하는 것이고, 말은 그저 뱉는 것이다. 하여 생각과 말을 하는데 상대적으로 많은 칼로리를 소비하지 않는다. 반면 생존을 위해 육체 노동보다 정신 노동에 ..

2018.03.06 17:43

MeToo... 열풍인가, 광풍인가?

    이젠 말을 꺼내 놓는 것조차 무섭다.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폭로로 시작된 미투 열풍이 일파만파가 되어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강타하고 있다. 이쯤 되면 미투의 무풍지대라는 것이 과연 있을까 싶다. 연예계에서 터진 미투는 그렇다 쳐도, 문단에 이어 그동안 지방선거를 앞두고 쉬쉬하던 정치계까지... 시작 자체도 태풍이었던 미투 열풍은 대한민국의 특수성과 결합해 토네이도 급으로 급성장하였다.    미투와 만..

2018.02.05 18:58

MeToo~ 서지현 검사의 성추행 폭로와 페미니즘...

인류의 문명사를 명쾌하게 통찰한 '유발 하라리'는 「사피엔스」에서 인간사회에서 가부장제가 “생물학적 사실보다 근거 없는 신화들에 기반을 둔 것이라면, 이토록 보편적으로 안정된 이유는 대체 무엇일까?”라며 질문했다. “흔한 고정관념에 따르면 여자는 남자보다 남을 조종하고 유화책을 쓰는 능력이 우월하다고 한다. 다른 사람의 시각에서 사물을 보는 능력도 뛰어나다고 한다. 이런 고정관념이 진실이 조금이라도 포함되어 있다면, 여..

2017.06.04 18:07

영원한 원더우먼, 린다 카터

​​영원한 원더우먼, '린다 카터'와 다른 이미지의 새로운 원더우먼 '갤 가돗'원더우먼을 남자 혼자 보면 쪽 팔릴 것 같아서 은기엄마한테 같이 보러 가자고 졸랐는데 아직 개봉도 안했다는... ㅠㅠ그나저나 영원한 원더우먼인 린다 카터가 그를 기억하는 뭇 남성들의 기대와는 다르게 재즈 밴드의 보컬이면서 성소수자들의 열혈 지지를 받고 있는 독실한(?) 페미니스트라니... 에코 페미니스트들의 주장처럼 남성들의 폭력성이 생태 파괴의 주범이고, 여성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