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5.12.01 18:36

관성이 문제다...

관성이 문제다...진보의 관성, 보수의 관성, 집단의 관성...바람계곡의 나우시카가 자신을 던져 오무의 질주를 멈췄듯, 누군가는 이 관성의 질주를 멈추게 해야 한다.관성의 질주를 멈추는 일은 각 집단의 '내부자'만이 할 수 있다. 문제는 우리 안에 자신을 던질 수 있는 용기 있는 '내부자'가 없다는 것...나? 그래서 5년 주기로 집단을 바꾸어가며 그 집단의 질주에 브레이크 역할을 하고 있지 않은가!결국은 이도저도 아닌 비정규직 박쥐 신세가 되었지만..

2015.06.20 11:03

호미로 막을 수 있는 일을 가래로 막는 인재(人災)의 나라, 대한민국

호미로 막을 수 있는 일을 가래로 막는 인재(人災)의 나라, 대한민국- 사회 구조적 문제로 바라본 세월호 참사와 메르스 사태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는 사건∙사고 뒤에 자주 따라붙는 말 중에 인재(人災)라는 말이 있다. 인재의 사전적 정의는 천재(天災)와 구분하여 사람으로부터 비롯된 재난을 지칭하지만, 최근에 들어서는 천재로부터 비롯되었다 하더라도 사람으로 인해 그 피해의 정도가 확대된 상황까지를 포함하는 것으로 그 의미가 넓어지고 있다. 필자가 기억..

2015.06.05 18:28

바루스!

“바루스”천공의 성 라퓨타에서 주인공 파즈와 시타가 라퓨타를 파괴하기 위해 외운 멸망의 주문이다.“메르스”라는 단어를 처음 언론에서 접했을 때 난 라퓨타에서 나왔던 멸망의 주문인 ‘바루스’가 떠올라 픽 웃었던 기억이 있다. 하지만... 현재 돌아가는 사정을 보면서 이윤에 눈이 먼 대한민국의 천민자본주의는 메르스를 멸망의 주문인 바루스로 만들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부의 세월호 사건 대응 때도 어렴풋이 느꼈지만, 현재 모든 사건에 대한 대..

2014.08.16 00:37

69주년 광복절에 즈음하여...

내년이면 벌써 광복  70주년이 되는군요. 언제가부터 전... 광복절을 유쾌하게 보내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아마도...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잊혀지고 묻혀지는 게 더 많아져서 그런 것 같습니다. 예전에 영화 레미제라블을 보면서... 민중의 힘으로 왕정을 무너뜨리고 공화정을 세운 프랑스 국민의 역사적 경험이 참 부럽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 경험이 하나의 유전자가 되어 오늘날 서유럽 사회민주주의의 근간이 되었구나 하는 생..

2014.03.17 00:24

계급이란?...

혹시 이 장면 기억 나세요?드라마 시크릿가든에 나왔던 주원과 라임의 대사...소름 끼치지 않습니까?라임 : 대체 어떻게 된 사람이길래, 백화점에서 1억을 써, 그것도 일년에... 그 사람들이랑 나랑은 뭐가 얼마나 대단히 다른데?주원 : 말해도 이해 못해.라임 : 영어로 할거야? 말이나 해봐. 이해는 내가 할테니까.주원 : 지금 통장에 얼마 있는데?라임 : 얼마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