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히 끝나지 않는 노래, 그날이 오면...

영화 '1987'의 마지막을 장식했던 노래 '그날이 오면'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노래다. 비단 나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특히 80~90년대 대학을 다녔던 사람이라면 대부분 '그날이 오면'이라는 노래를 좋아할 것이다. 하지만 나는 그냥 좋아하는 정도가 아니라 정말 광적으로 '그날이 오면'을 좋아한다. 한때 '그날이 오면'을 다양하게 편곡해 한 장의 앨범을 만들어 보겠다는 생각을 한 적도 있다.
지극히 주관적인 견해일지는 모르나 '그날이 오면'은 민중가요를 예술의 반열에 올려놓은 곡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첫째... 누구나 '그날이 오면'을 부르거나 들으면서 느끼듯, 서정적이면서도 비장한 가사 때문이다. 

그날이 오면
                                             - 글, 곡 : 문승현

한밤의 꿈을 아니리 오랜 고통 다한 후에
내 형제 빛나는 두 눈에 뜨거운 눈물들
한 줄기 강물로 흘러 고된 땀방울 함께 흘러
드넓은 평화의 바다에 정의의 물결 넘치는 꿈

그날이 오면 그날이 오면
내 형제 그리운 얼굴들 그 아픈 추억도
아 잛았던 내 젊음도 헛된 꿈이 아니었으리
그날이 오면 그날이 오면

그날이 오면 그날이 오면
내 형제 그리운 얼굴들 그 아픈 추억도
아 피맺힌 그 기다림도 헛된 꿈이 아니었으리
그날이 오면 그날이 오면

만약 나에게 이런 가사를 쓸 수 있는 능력이 주어질 수만 있다면 악마와의 거래도 마다치 않으리라... 하지만, 이런 가사는 악마와의 거래가 아니라 시대의 고통 속에서 고뇌하는 한 사람의 예술가가 아니면 쓸 수 없으므로... 난 악마와의 거래를 포기했다.

둘째, 곡이 가지고 있는 음악적 완성도 때문이다. 이 부분은 다소 전문적인 내용이니 패스해도 좋다.
그날이 오면은 다장조(C Major)이다. 하지만 전주는 다장조의 나란한조인 라단조(Am)로 시작해 노래가 시작하기 전 자연스럽게 장조로 바뀌며 노래를 기다린다. 그리고, '그날이 오면'의 전주 멜로디는 코드의 구성음이 경과음으로 연결되며 묘하게 어긋난다. 그러면서도... 완벽하게 어울린다. 그래서 기타로 '그날이 오면'을 반주할 땐 다른 노래를 반주할 때 느낄 수 없는 카타르시스를 경험한다. 코드는 F인데 F코드에는 없는 '레'가 꽤 비중있는 경과음으로 등장한다. 그리고 곧바로 F코드 위에 얹혀진 불안정한 '레'는 C코드의 '미'로 해결된다. 
'그날이 오면'의 도입부 베이스 진행에서도 음악적으로 절제된 완성도를 볼 수 있다. '고통', '눈물', '땀방울', '정의의 물결'이라는 결코 차분하지 않은 가사의 배경이 되는 화음은  C - Am - Dm - G로 진행하지만 베이스 진행은 각 코드의 근음인 도 - 라 - 레 - 솔이 아니라, '도'에서 '시'로, '시'에서 다시 '라'로 오히려 차분하게 한 발, 한 발 내려간다. 

마지막으로 마치 철학과 예술을 결합해 놓은 듯한 곡의 엔딩...
내가 '그날이 오면'을 광적으로 좋아하는 이유도 바로 이 엔딩 때문이다. 보통 우리가 알고 있는 노래의 99.9%는 모두 으뜸음(도)으로 끝이 난다. 하지만 '그날이 오면'은 으뜸음인 '도'가 아니라 가온음인 '미'로 끝난다. 그(도) - 날(도) - 이(레) - 오(레) - 면(미)...
우리가 '그날이 오면'이라는 노래를 끝내려면 그(도) - 날(도) - 이(레) - 오(레) - 면(도)로 불러야 한다. 그래서 '그날이 오면'에서 노래하는 그날은 아직 오지 않았고, 우리는 여전히 그날을 향해 나아가고 있으며, 그래서 '그날이 오면'은 어쩌면 영원히 끝나지 않는 노래이다. 작곡가 문승현은 마치 끊임없이 무언가를 향해 나아가야 하는 미숙한 인간의 숙명을 '그날이 오면'이라는 노래를 빌어 철학적으로 표현한 것은 아닐까?
그러니... 그날이 오지 않았다는 섣부른 투정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인간에게 있어서 그날은... 죽음이다. 박종철 열사나, 이한열 열사, 그리고 이 땅의 민주화를 위해 산화해 가신 많은 열사들은 죽음으로 그날을 맞이했다. 마치 밀알이 땅에 떨어져 썩어 죽어야 새로운 생명이 탄생한다는 예수님의 말씀처럼...

마지막으로... 내가 대학시절 노래패, '꼴굿떼' 후배들의 요청으로 마석행 기차 안에서 편곡한 무반주 '그날이 오면'을 붙인다. 인류는 마치 '그날이 오면'처럼 영원히 그날을 위해 다가갈 것이다. 

@back2analog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