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은 골목


내가 어렸을 적에 뛰어놀던 골목은 얼마나 넓었을까?
내가 1학년 때부터 4학년 때까지 다녔던 미아초등... 아니 국민학교는 교문이 언덕 위에 있었다. 그 언덕의 경사가 얼마나 가팔랐는지, 난 매일 밤 등교를 하며 언덕에서 미끄러지거나, 언덕 중간 즈음에 뚫려 있는 구멍에 빠지는 악몽을 꾸었다. 어른이 된 후 우연히 미아초등학교 앞을 지나갈 일이 있었는데, 난 교문 앞에 있는 언덕을 보곤 헛웃음이 나왔다. 매일 내 꿈에 나타났던 교문 앞 언덕은 언덕이라고 하기에는 거의 평지에 가까웠다.
이렇듯 세상의 사물을 대하는 한 사람의 관점도 시간이 지나면 변한다. 하물며 나와 다른 환경과 경험 속에서 나와 독립적인 역사를 축적해 온 다른 사람이야 말해 뭐하겠는가! 혹시 나는 내가 현재 보고 있는 세상에 대한 관점을 다른 사람에게 강요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back2analog

Comments 0